벤츠 너마저? 벤츠 닛산 포르쉐 경유차 14종, 배출가스 불법조작 적발

May 6, 2020 | 윤선재 기자

 

2015년 배출가스 저감 프로그램을 불법으로 조작했다가 적발 되었던 아우디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이후 다시 비슷한 사건이 적발되었습니다.

 

2020. 5. 6.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엔 벤츠와 닛산, 포르쉐의 일부 차량들이 적발 되었는데요. 그 중 벤츠는 배출가스 조작으로 적발된 것은 처음이지만 776억원 이라는 사상 최대 과징금이 부과 되었습니다.(닛산 9억원, 포르쉐 10억원)

 

이번 배출가스 불법 조작으로 적발된 차량은 벤츠(12종), 닛산(1종), 포르쉐(1종) 총 14종 4만 381대에 이릅니다.

 

[ 불법조작 차량 상세내역 | 환경부 제공 ]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판매된 이들 경유 차량은 인증시험 때와는 달리, ①실제 운행시 질소화합물환원촉매(SCR)의 요소수 사용량이 줄어들고, ②배출가스 재순환장치(EGR)의 작동이 중단되는 등 불법조작 프로그램이 임의로 설정되어 있어 질소산화물이 과다하게 배출되는 문제가 발생되었습니다.

 

벤츠의 유로6 경유차 12종의 경우 챠량의 운행시간이 증가하면 요소수 사용량을 감소 시키거나 배출가스 재순환장치 장치 가동률을 저감하는 방식으로 조작하여 실주행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이 ‘실내인증 0.08g/km’ 의 약 13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닛산과 캐시카이와 포르쉐 마칸S디젤의 경우 차량 운행 20-30분 뒤부터는 배출가스 순환장치 가동이 감소되거나 중단되로록 하여 닛산의 경우 인증기준의 최대 10배 포르쉐 마칸S디젤은 인증기준의 약1.5배 이상 배출되는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해당 차량들에 대한 배출가스 인증을 이달 주응로 취소하며 수입 판매한 벤츠, 닛산, 포르쉐에 결함시정 명령, 과징금 부과, 형사고발 등 조치할 계획입니다.

 

결함시정 명령을 받은 수입사는 45일 이내에 환경부에 결함시정계획을 제출하여 승인을 받아야 하며, 이후 결함시정 대상 차량 소유자는 해당 제작,수입사의 직영 및 협력서비스센터에서 환경부로부터 승인 받은 결함시정계획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 등에 대한 결함을 시정 받을 수 있습니다.

 

[배출가스 조작 적발차량 이미지 | 환경부 제공 ]

윤선재 기자
allthatmotors@gmail.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